여성과 가족이 행복할 때 행복한 세상이 실현됩니다.

최초의 여성_콘텐츠

이각경 (매일신보 부인기자), 1920)

한국 최초의 여성: 신문기자 (매일신보 부인기자) (1920)
투명
 

이각경

한국 최초의 여성기자는 매일신보의 이각경이다. 이씨는 경성출생으로 한성고등여학교를 졸업하고 동경으로 건너가 공부하다 곧 귀국했다. 그후 교육계에서 2년 종사하다가 1920년 9월 5일 매일신보에 입사하였다.

우리 나라의 최초의 여기자는 1924년 10월부터 <조선일보>에 근무했던 최은희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시사저널 1992년 9월 17일자 문화란에 실린 정진양 한국외국어대 교수의 글에 의하면, 공채로 신문사에 들어간 최초의 여기자는 최은희보다 4년 먼저인 1920년 9월에 <매일신보>에 입사한 이각경이다.

<매일신보>는 1920년 7월 1일 신문에 여기자 공채사고를 내고 우리 나라 최초로 여기자를 채용하게 되었다. 응모자격은 가장있는 부인이라야 하며, 연령은 20세 이상 30세 이하이고, 학력은 고등보통학교 졸업 정도 이상으로 문필에 취미가 있어야 한다.

<매일신보>는 가정개량과 여성계의 개조를 위해서는 현숙하고도 박학한 여기자의 책임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여기자의 자격 가운데 첫째가 '가장있는 부인'이었으며, 명칭도 '여기자'가 아니라 '부인기자'였다.

부인기자로써 이씨는 여성을 위한 계몽적인 기사를 주로 썼고, 보수를 바탕으로 한 개혁론을 피면서 여성운동의 최첨단에 서서 기수노릇을 하였다.


메뉴관리담당자
여성가족과 여성정책담당/ 031-481-2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