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과 가족이 행복할 때 행복한 세상이 실현됩니다.

최초의 여성_콘텐츠

김원주 (종합여성지 창간, 1920)

한국 최초의 여성: 종합 여성지 창간자 (1920)
투명

김원주 (1896-1971)

한국 최초의 종합여성지 창간자는 김원주이다. 김씨는 평남 용강출신으로 구세학교와 진남포 삼숭학교를 거쳐 이화학당에서 수학하고, 일본의 닛신학교에서 공부했다.
20대까지는 기독교 신자였으나 불교신앙으로 전향, 수덕사에 입산하여 수도하는 불제자로 일생을 마쳤다. 김원주라는 이름보다는 일엽이라는 법명으로 더 알려져 있다.

1920년부터 본격적인 문학활동을 시작하고, <페허>의 동인으로 활동하며,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잡지인 <신여성>을 창간해 주간을 역임했다.

작품으로는 소설 <계시>, <자각>, <순애의 죽음>, <사랑> 등이 있으며, 시 <추회>, <이별>, <동생의 죽음>과 수상록 <청춘을 불사르고>, <행복과 불행의 갈피에서> 등이 있다.

메뉴관리담당자
여성가족과 여성정책담당/ 031-481-2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