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ansan.go.kr/yellowPage/mailing.jsp?menuId=01006027&id=1004&mode=S¤tPage=1&articleId=1153752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윤화섭 안산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주관부서 정책기획과 등록부서 공보관
등록일 2018/09/14
첨부  윤화섭 안산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1.jpg  첨부파일 웹에서 바로보기
 윤화섭 안산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2.jpg  첨부파일 웹에서 바로보기
 윤화섭 안산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3.jpg  첨부파일 웹에서 바로보기

윤화섭 안산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안산선 지하화 사업 등 시민 숙원 사업 논의

 윤화섭 안산시장은 9월 14일 시 주요 현안 논의를 위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면담을 실시했다.

 이날 윤화섭 시장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민선7기 핵심 공약으로 시민들과 약속한 안산선 지하화 사업과 신안산선 조기 착공 등 안산시 8개 현안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4호선 철도 교각으로 도시가 양분됨에 따라 도시 균형발전과 효율적인 도시 개발을 위해 수도권 순환철도망과 연계해 안산선을 지하화할 수 있도록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 기본구상 용역에 서해선과 안산선의 초지역 직접 연결과 안산선 구간 지하화 추진을 건의했다.

 또한, 안산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신안산선 조기 착공을 통해 당초 계획대로 정상 개통하는 것과 성포-목감 간 추가역사를 실시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밖에도 KDI에서 예비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GTX-C노선의 안산선 공용 사용을 통한 노선 연장 운행과 지역주민과 수리산 등산객 편의를 위한 수암동 개발제한구역 내 공용주차장 조성, 수도권 관광객이 많이 찾는 대부도 관광 활성화를 위한 대부도 해안순환도로 개설 사업도 함께 논의했다.

 윤 시장은 이날 면담을 통해 “안산은 40년 전 만들어진 국내 최초의 계획도시로, 혁신적인 도시개발 정책을 통해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면서 “서해안 산업․교통 중심 허브로서 안산이 지속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경기 서남부 지역에서 안산이 가진 발전 가능성에 공감하며, 지원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안산시 기획경제국 정책기획과 (안희성)
    Tel  : 031-481-2802
 

게시판 이전글,다음글
페이스북 링크   트위터 링크
이전글 안산시, '외국인주민 한국어강사 Mind-up교육' 실시
다음글 윤화섭 안산시장, 공무원 친선체육대회 선수단과 '동고동락'
목록
메뉴관리담당자
공보관 언론홍보팀 / 031-481-2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