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제종길 시장, 피터비숍 교수와 안산시의 도시재생 방향 논의
등록부서 공보관 등록일 2016/05/25
첨부  2016-05-236호 제종길 시장, 피터비숍 교수와 함께 안산시의 도시재생 방향 논의.JPG

제종길 시장, 피터비숍 교수와 안산시의 도시재생 방향 논의

- 런던의 도시디자인 정책과 도시재생 현장 방문을 통한 안산시의 도시재생 방향 모색 -

 

제종길 안산시장은 지난 22일부터 영국에서 런던의 도시디자인 정책을 이해하고 시의 도시재생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안산시와 안양시, 시흥시 관계자가 함께 참여하는 연수단을 이끌고 런던 도시재생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지난 1, 안산시를 방문한 피터비숍 런던대학교 교수와 도미니크엘리슨 해크니개발협동조합 CEO, 김정원 스프레드아이 대표의 안산시 방문 연장선에서 진행됐다.

 

23, 제종길 시장과 만난 피터비숍 교수는 최근 런던 도시계획의 핵심은 차량억제 정책, 대중교통 강화정책, 작지만 시민의 삶의 여유를 주는 공공공간과 보행도로의 확대, 글로벌 비즈니스 유치와 활동을 위한 현대식 고층 오피스 타워 건립 등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런던의 도시계획은 언제나 낙후되어 있거나 기능이 상실된 작은 공간들을 찾아 점층적인 재생사업을 진행해 왔고 이미 존재하고 있는 역사적 건물들을 그대로 보존하면서, 그것을 둘러싼 주변의 자투리 땅에 새로운 건물을 짓고 길을 만드는 방식으로 런던이란 도시가 발전해 왔다고 말했다.

 

강연 후에는 제종길 시장과 연수 참가자들은 피터 비숍 교수와 함께 테임즈 강변 사우스뱅크 지역과 런던 동부 로얄도크, 올림픽파크 지역을 답사했다. 이 자리에서 런던 도시의 모양은 이미 존재하고 있는 것들의 활용성을 지속적으로 확인해보고, 이것의 활용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고민하면서 새로운 공간이 만들어지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24일에는 낫 로버튼 브리스톨시청 도시디자인그룹 도시디자이너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브리스톨시는 과밀한 도시중심지와 주변부의 격차를 해소하고 도시공간의 물리적 재개발과 공공 공간의 질을 높이는 재생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도시안내 표시판의 부실은 시가 가진 장점을 가린다고 생각하고 도시소개, 정보 등을 예술적 작품과 접목 시키면서 시각적으로 독특한 시스템을 만들어 낸 브리스톨 Legible City’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제종길 시장은 런던의 도시디자인이 낙후된 도시의 재생에 초점이 맞춰져 있으며 2012년 올림픽도 그런 차원에서 가치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세계 최초의 거대도시 변천사와 함께 런던의 도시 재생을 이끈 피터비숍 교수의 경험에서 좋은 도시란 시민들의 좋은 삶을 지향하는 도시라는 교훈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제종길 시장과 연수단은 해크니 구청을 방문하여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젠트리피케이션대응방안을 살펴보고 크로이돈 구청도 방문해 최근에 진행 중인 역세권 재생사업의 방향도 살펴볼 예정이다.

 

안산시 미래전략관 (김정삼)

Tel : 031-481-2473


 

게시판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제11회 전국 상록수 백일장 개최
다음글 반월.시화 스마트공장 거점클러스터 선포식 개최
목록
메뉴관리담당자
공보관 공보담당 / 031-481-2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