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는 언제나 어린이 여러분과 함께합니다. 안산시 어린이 시청

은행나무

지정일자
1986.4.30
상징
꿋꿋하고 변함이 없다.
수령이 길고 열매를 맺으면 잎이 곱다.
웅장한 경치는 번영을 상징한다.
시민의 총화단결을 상징한다.

은행나무과의 낙엽교목

  • 분류 : 은행나무과
  • 원산지 : 중국
  • 분포지역 : 온대지역
  • 서식장소 : 고원지대를 제외한 온대
  • 크기

    높이 5~10m(33m에 달하는 것도 있음) 공손수(公孫樹) ·행자목(杏子木)이라 하며 잎의 모양이 오리발을 닮았다 하여 압각수라고도 한다. 중국 원산으로 현재 저장성에 약간 자생하고 있으며 한국 ·일본의 고산 ·고원지대를 제외한 온대에 분포한다. 높이 5~10m이나 33m에 달하는 것도 있다. 나무껍질은 회색으로 두껍고 코르크질이며 균열이 생긴다. 가지는 긴 가지와 짧은가지의 2종류가 있다. 잎은 대부분의 겉씨식물이 침엽인 것과는 달리 은행나무의 잎은 부채꼴이며 중앙에서 2개로 갈라지지만 갈라지지 않는 것과 2개 이상 갈라지는 것 등이 있다.

    잎맥은 2개씩 갈라진다. 긴 가지에 달리는 잎은 어긋나고 짧은 가지에서는 총생한다. 꽃은 4월에 잎과 함께 피고 2가화이며 수꽃은 미상꽃차례로 달리고 연한 황록색이며 꽃잎이 없고 2~6개의 수술이 있다. 암꽃은 녹색이고 끝에 2개의 밑씨가 있으며 그 중 1개가 종자로 발육한다. 화분실에 들어간 꽃가루는 발육하여 가을에 열매가 성숙하기 전 정자를 생산하여 장란기에 들어가서 수정한다. 열매는 핵과 같이 생기고 10월에 황색으로 익는다. 외과피에서는 악취가 나고 피부에 닿으면 염증을 일으킨다. 중과피는 난상 원형이며 2∼3개의 능이 있고 백색이다. 열매가 살구 비슷하게 생겼다 하여 살구 행자와 중과피가 희다하여 은빛의 은자를 합하여 은행이라는 이름이 생겼다. 이 종자를 백자(白子)라고 한다. 한국에는 불교와 유교를 따라 들어왔다.

번식

실생법·삽목법·접목법 등으로 번식시키는데, 실생법은 가을에 종자[白子]를 노천매장 (露天埋藏)으로 처리하여 실생묘를 육성한다. 《산림경제》에 둥근 종자에서 암나무가, 세모지거나 뾰족한 종자에서 수나무가 생겨난다고 하였다.

이용

은행나무는 오래 살며 수형이 크고 아름답다. 병충해가 거의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점 등으로 정자목(亭子木)·풍치목· 가로수 등으로 많이 심었다. 또 예로부터 절·사단(詞壇)·문묘(文廟)·묘사(墓舍) 등에 많이 심었으며 오늘날에 전하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노거수(老巨樹) 중에 은행나무가 가장 많은 것도 위와 같은 습속에 유래한다. 유럽에는 17세기경에 전해졌으며 풍치목·기념목· 가로수 등으로 많이 심고 있다.

목재는 결이 곱고 치밀하며 탄력성이 있어서 가구·조각·바둑판·밥상 등에 이용되고 있다. 종자는 식용하는데, 한방에서는 종자를 백과(白果)라 하여 해수·천식·유정(遺精)·소변백탁 (小便白濁)·자양(滋養) 등에 처방하여 복용한다. 수피(樹皮)를 백과수피라 하고 뿌리를 백과근이라 하여 관상동맥경화·흉통·심장통·심계(心悸)·고혈압·천식·해수 등에 처방한다.

최근에는 은행 잎에서 심장병 치료약의 성분을 추출하여 이용하고 있다.

속설/풍속/상징

은행나무의 잎이 싹트는 모양에 따라 그 해 농사의 풍흉을 점쳤고, 나무가 밤에 울면 마을에 재앙이 온다거나 도끼질을 하면 피가 나온다는 등의 속설이 있다. 그런가 하면 전염병이 돌면 이 나무에 기도 드려 퇴치하기도 하고, 자식이 없으면 치성 드려 자식을 얻을 수 있다고 믿는 신목(神木)이기도 하다. 또한 은행잎은 단풍이 아름답다 하여 책갈피에 넣어 두는 풍습이 있다. 유학의 전래와 관계가 깊으며 문묘와 향교(鄕校)에 은행나무의 노거수가 많이 심어져 있어 유학을 상징하며 성균관 등 유교관계 학교 및 단체의 상징으로 은행잎을 도안화하고 있다.

한자 이름은 많은 편으로 공손수, 압각수, 압장수, 백과목, 영안목, 이자목,화두목,백과매 옥과, 백안, 백행, 인행, 일엽, 행자목, 불지갑, 평중목 등을 들 수 있다. 은행(銀杏)은 냄새가 나고 부드러운 육질로 된 외종피를 제거하고 난 뒤 종자의 모양이 살구씨를 닮아 있고 광택이 있는 은빛의 돌기 때문에 얻어진 이름으로 생각된다.

銀杏은 중국이나 일본에도 통용되고 있는 한자 명이다. 공손수라는 이름은 이 나무가 장수하는 성질을 가져 결실연령이 길다는 데서 얻어진 것으로 풀이 되고 있다. 즉 심은 사람 당대에는 결실하지 않고 손자대에 가서 결실한다는 뜻이라 한다. 압각(鴨脚)이나 압장은 모두 은행나무의 잎 모양이 오리발과 흡사하다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인데 현재 중국에서는 압각수라는 이름을 많이 쓰고 있다.

백과(白果)는 은행의 색깔이 유난히 흰데서 착안한 이름이고 화두목은 은행나무가 유난히 불에 강한 데에 인연을 붙인 것으로 생각된다. 은행나무는 방화와 내화의 힘이 모두 강하다. 한편으로 은행나무잎은 좀벌레를 죽이는 힘이있어 책의 좀벌레를 없애기 위하여 은행나무잎을 사용하였으므로 이에 연유해서 화두목 (좀벌레를 불사르는 나무)이란 이름이 비롯됐을 가능성도 있다. 수목의 내화성이란 나무가 일단 불의 피해를 받은뒤 그 나무의 생사 즉 재생력, 강약을 표시하는 정도로 판정되는 성질을 말하고 방화성이란 수관의 살아 있는 가지와 잎에 의한 열(熱)의 차단 효과가 크고 또 그 자체의 착염성이 적고 인화시간이 늦고 또 인화가 되었다 하더라도 불기둥이 약한등 연소방지에 도움이 되는 성질을 말한다.

은행나무는 화재를 당했을때 줄기 껍질이 터지면서 물을 뿜어내어 오히려 불을 잡았다는 기록이 곳곳에 남아 있을 정도로 살아가는데 필요한 장치와 지혜를 지니고 있어서 유구한 지질시대의 시간을 살아 올 수 있었다고 풀이된다. 영안, 백안 이란 이름은 은행이 사람 눈동자의 모양과 흡사해서 얻어진 이름이라고 생각된다.

행(杏)이라는 한자는 살구나무를 뜻하기도 하고 동시에 은행나무도 뜻한다. 행단이란 말이 있는데 이것은 단(壇)을 올려 쌓고 그곳에 살구나무가 서 있는 곳을 뜻한 듯하나 우리나라에서는 성묘(聖廟,공자를 모시는 묘)의 뒷쪽에는 반드시 은행나무를 심었고 이것을 행단으로 해석했다. 성묘뿐만아니라 학문을 강론하는 서당이나 서제주변에 은행나무를 심어 행단으로서의 권위를 표시한 듯하다. 경상북도 순흥에 있는 소수서원을 그 대표적인 보기로 들 수 있다. 일본사람들은 은행나무를 이쪼오 또는 깅낭으로 부르고 있다. 영명(英名)은 [징코](Ginkgo) 또는 [깅고오]이고 maidenhair tree로 흔히 말한다. 이것은 은행나무의 잎이 maidenhair fern이라는 고사리 잎과 매우 닮아서 얻어진 이름이다. 이것을 [처녀머리의 나무]라고 하는 것은 비약이다. 또 silver apricot로 말하는 것은 銀杏을 그대로 영어로 번역한 이름이다. 은행나무에 대한 식물학상의 이름 즉 학명(botanical name)은 Ginkgo biloba Linne이다.

은행나무는 오래 살고 병충해에 강하며 열매를 잘 맺고 또 잎이 곱기로도 유명하다. 그래서 시에서는 가로수를 은행나무로 심었으며 안산의 번영을 나타내 주고 있다. 꿋꿋하고 변함이 없습니다. 오래살고 노란 열매를 맺으며 잎이 곱습니다. 웅장한 자태는 무궁한 번영을 의미합니다. 시민의 총화단결을 상징합니다. 녹색은 밝고 명랑한 시민과 무한한 가능성을 상징하고 노란단풍은 따뜻한 인정과 화합, 꼿꼿한 줄기는 정직과 강직을 뜻하며 변함없는 은근과 끈기로 새롭게 전진하는 안산시를 상징함 힘과 무게 속에 은은한 정취를 자아내고 장수를 상징 역경에 강인하며 수령이 장구한 은행 나무는 그 웅대한 모습이 큰 번영을 뜻하며 양질의 목질과 과실을 맺고 실록과 단풍이 매우 아름답다.

  • 우리말 이름 : 은행나무
  • 일본말 이름 : 이쪼오,깅낭(긴낭,銀杏)
  • 한자명 : 銀杏,鴨脚樹,公孫樹, 白果木
  • 영어명 : Ginkgo tree, maidenhair tree,silver apricot
  • 독일명 : Ginkgo baum
  • 프랑스명 : Arbre aux quarante e'cus
  • 학명 : Gingko biloba Linne
메뉴관리담당자
정보통신과 정보기획담당 / 031-481-2081